top of page

역대 최대규모 기업회의 유치…방한관광 재도약 속도

유사나 내년 5월 고양 킨텍스서 1만5000명 규모 기업회의

김장실 한국관광공사 사장, 해외지사장회의 사업계획 발표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1만5000명의 외국인이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기업 회의가 내년 한국에서 열린다.

한국관광공사는 경기관광공사, 고양CVB, 킨텍스와 함께 전 세계 24개국에 지사를 둔 미국의 글로벌 세포과학 뉴트리션 전문기업 유사나 헬스사이언스가 매년 개최하는 유사나 기업회의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내년 5월 4~6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1만5000명의 유사나 임직원이 참여한다. 국내 유치 기업회의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유사나는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향후 3년간 연례행사 개최지를 선정할 때 한국을 최우선 개최 지역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유사나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싱가포르에서 기업회의를 개최했으며 아태시장 급성장과 참가자 수 증대에 따라 개최지 변경을 검토해왔다. 우리나라와 말레이시아가 유치 의향서를 제출했고, 치열한 경합 끝에 한국 개최가 최종 결정됐다.


공사는 이달 중 유사나코리아, 경기관광공사, 고양CVB, 킨텍스와 5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원활한 방한 지원을 위해 관련 기관과 적극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공사는 지난 1일부터 입국 후 PCR검사 의무가 해제되면서 방한객 유치를 위한 호조건이 마련됐다고 판단, 외래 관광객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완화된 방역 정책을 발표한 일본·대만·홍콩 등과 유치 경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수요를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공사는 이를 위해 11일 김장실 신임 사장 주재로 해외지사장회의를 개최, ▲총력 마케팅을 통한 외래객 유치 극대화 및 조기회복 지원 ▲일본·대만·홍콩 등 전략시장 집중 공략 ▲한류 중심 K-콘텐츠 활용 글로벌 해외여행 시장 선점 등을 주요 전략으로 삼고 시장별로 다각적인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 자리에는 국제관광본부장을 비롯해 32명의 해외지사장 등이 참석했다.

공사에 따르면 다음달 2일 대만 현지에서 지자체·관련업계 등 약 100여명 규모로 꾸려진 '한국관광 특별판촉 유치단'이 B2B 상담회, 홍보설명회 등을 개최한다. 4일부터는 대만 최대 관광박람회인 타이베이국제여전(ITF)에 14개 지자체와 기관 등이 참여하는 56개 부스의 한국 홍보관이 운영된다. 단일 테마관 부스 규모로는 참가국 가운데 최대 규모다. 온라인 채널을 통한 홍보도 강화한다. 대만 국제관광이 공식 재개되는 오는 13일부터는 항공사·여행사 등 34개 업체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안심관광 특판 프로모션'을 추진한다.


일본시장을 대상으로 한 캠페인도 대대적으로 진행된다.


공사는 해외여행을 바로 떠날 수 있는 Z세대와 단기간 내 한국여행 의향이 강한 관심층을 핵심 타깃으로 설정하고 '설레는 한국'을 캐치프레이즈로 하는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최근 일본여행업협회(JATA)가 진행한 현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Z세대의 90% 이상이 해외여행을 가고 싶다고 응답했다. 공사는 이같은 잠재 수요층을 실제 방한으로 이끌어내기 위해 일본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라쿠텐 등 5대 OTA와 공동으로 FIT 방한 캠페인을 연말까지 진행한다.


홍콩에서는 이달 말부터 국내외 약 30여개 관광업체가 참여하는 대규모 홍보판촉 캠페인 '플라이 투 코리아 어게인' 행사가 진행된다.


해외 유력 여행 업계를 초청해 방한 관광을 홍보하고 업계간 네트워킹을 지원하는 사업도 본격 추진한다.


오는 12일 '온니 인 코리아, 이스페셜리 포 유'를 슬로건으로 개막하는 '한국 테마관광 박람회'에는 전세계 17개국 84명의 바이어가 초청된다. 오는 19일 전남 여수에서 열리는 '코리아 크루즈 트래블마트'에서는 글로벌 초럭셔리 크루즈 선사 등에서 26명이 방한, 크루즈 운항 계획을 논의한다.


항공업계 공동 프로모션도 추진된다. 공사는 수도권에 집중되는 수요를 지역으로 분산하기 위해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등 7개 저비용항공사(LCC)와 함께 지방국제공항 노선을 중심으로 한 항공권 할인 프로모션을 24일부터 한 달간 운영한다.


이달 중 대구·부산 등에서 개최되는 K팝 콘서트를 활용한 외래관광객 유치 프로그램도 가동된다. 다음달에는 50명 규모의 구미주 럭셔리관광 전세기 방한도 예정돼 있다.


서영충 국제관광본부장은 "글로벌 관광시장 회복에 있어 여전히 장애요소들이 많지만 앞으로 남은 3개월은 향후 외래객 유치 흐름을 좌우할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공사 수장이 취임한 만큼 모든 역량을 투입해 방한객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2019년 기록을 최단 기간 내 회복하고, 한국관광이 대도약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회수 7회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